안창홍 ' 똥







안창홍 작업노트
AHN CHANG HONG ' WORK NOTE


회원가입 로그인
     2010/06/13
비가 오는지도 몰랐다.  밤 사이 참았든 볼일들 보라고 강아지들을 밖으로 내어 보냈더니 후다닥 도로 뛰어 들어온다. 웬일인가 하고 현관문을 여니 습기 머금은 찬 공기와 함께 빗소리가 와르르 밀려든다.  제법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었다. 아…비가 오는구나, 근데 비 오는 소릴 듣지 못했구나.

새벽 비는 방울이 굵고 찼다. 우산을 쓰고, 나가기 싫어하는 두 놈을 다리고 마당으로 나선다. 작은 놈은 비를 처음 맞아보는지 가랑이 사이에 들어붙어 우산 밖으로 나갈 생각을 않는다. 발목언저리로 따듯한 체온이 전해져 온다. 큰 놈은 비를 맞으며 킁 킁 볼일 볼 자리를 찾는다.

안개에 가려 보이지도 않는 앞산 쪽으로 초점 잃은 시선을 던져둔 체 빗소리를 듣는다.  장엄하고 우울한 빗소리는 어느새 귓바퀴에서  멀어지고 문득 놓았든 정신을 되찾앗을땐 허깨비같이 텅빈 육신만  망부석처럼 서있었다.

낮엔 두통이 머리를 괴롭히더니 저녁 무렵부턴 목에 편도선이 붓고 열이 난다. 아마 새벽비속에서서 너무 오랫동안 있었든 때문일 것이다.
   무례한 복돌이 [2]
   이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